• 자기계발 (374)
  • CEO/리더십 (50)
  • 글로벌경제/트랜드 (15)
  • 커뮤니케이션/심리 (42)
  • 경제/자산관리 (44)
  • 소설 (164)
  • 시/에세이 (180)
  • 인문/교육 (207)
  • 영어 (120)
  • 일본어 (18)
  • 중국어 (20)
  • 제3외국어 (34)
  • 동화 (397)
  • 영어동화 (132)
  • 어린이 (64)
  • 한국창작동화 (130)
  • 한국전래동화 (60)
  • 세계명작동화 (75)
  • 세계창작동화 (10)
  • 세계전례동화 (2)
  • 위인동화 (120)


9791107043175
동화 > 한국창작동화
누렁이 뚜벅소

책소개

어린 시절 우리 집에서 소를 친 적이 있습니다. 부리부리한 왕방울 눈에 굵직한 두 개의 뿔이 머리꼭지에 우뚝 돋은 소였습니다. 몸통이 온통 누렇게 생긴 뚜벅이란 이름으로 불렸던 황소로 기억합니다. 뚜벅이는 우리 집의 온갖 궂은 일 힘든 일을 다 도맡아하는 일꾼이었습니다. 철따라 밭갈이 논갈이, 심지어는 달구지를 끌고 산에서 땔감을 해 나르는 일까지도 마다하지 않았던 뚜벅이었습니다. 그 뚜벅이의 눈망울 속에는 언제나 푸르른 하늘이 담겨 흐르고 있었습니다. 아름다운 우리의 고향 산천도 고여 있었습니다. 허리 굽고 주름진 우리 아버지의 얼굴도 담겨 있었습니다. 지금도 뚜벅이가 뚜벅뚜벅 걸음을 떼어놓을 때마다 목둘레에 매달린 워낭에서 잘랑잘랑 맑고 고운 소리가 흘러나오던 기억이 손에 잡힐 듯 귓가에 선합니다. 언제부턴가 뚜벅이들이 알게 모르게 우리의 고향 들녘에서 자취를 감추기 시작했습니다. 뚜벅이들만 자취를 감춘 게 아닙니다. 당신의 몸보다도 더 뚜벅이를 아끼고 사랑했던 우리의 아버지들도 하나 둘 고향을 떠나가셨습니다. 아버지가 없는 고향, 뚜벅이가 없는 고향은 이제 아무것도 볼거리가 없는 쓸쓸한 곳이 되고 말았습니다. 웬만큼 산다고 하는 집이면 외양간에 덩치 큰 뚜벅이가 들어앉아 왕방울 눈을 끔벅이며 여울을 삭이던 우리의 고향. 그 많은 우리의 뚜벅이들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요? 뚜벅이들이 어슬렁거리며 꼴을 뜯던 아늑하고 평화스러운 고향이 그립습니다. 쩌렁쩌렁 들녘을 울리며 뚜벅이를 몰던 우리 아버지들의 걸걸한 목소리를 다시는 들을 수 없는 우리의 고향이 마냥 안타깝습니다. ― 머리말

저작권 관련 배포 금지

저작물(본 이용허락에서 정의됨)은 본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의 일반이용허락(Creative Commons Korea Public License, 이하 “이용허락”)'의 조건에 따라 제공됩니다. 저작물은 저작권법 및/또는 기타의 법에 의하여 보호됩니다. 본 이용허락 또는 저작권법에 따라 허용된 것 이외의 저작물의 이용은 금지됩니다.
귀하(본 이용허락에서 정의됨)는, 본 이용허락에 따라 저작물을 이용하기 위한 권리를 행사함으로써, 본 이용허락의 조건을 수용하고 이에 동의한 것으로 됩니다. 이용허락자는, 귀하가 본 이용허락의 조건을 수용하는 것을 조건으로 하여, 본 이용허락에 따라 저작물을 이용하기 위한 권리를 부여합니다.
  • 저자 : 김여울
  • 저작사 : ㈜컨텐츠포탈
  • 반입일 : 2022-07-11
  • 파일용량 : 318MB
  • 재생시간 : 3시간 51분 34초
  • 구성 : 15 회
  • 제공 : (주)컨텐츠포탈
  • 문의 : 070-8656-3476
다운로드를 진행하려면 오디오락 플레이어를 설치해야 합니다.
오디오락 플레이어를 설치 하시겠습니까?
  • 제목
    재생시간
  • 오프닝
    0:00:28
  • 머릿말
    0:02:40
  • 1. 얼레골의 소들
    0:17:58
  • 00:00:14
  • 2. 뚜벅이와 꼴막쇠
    0:18:02
  • 3. 주인을 지킨 소
    0:20:02
  • 4. 멍에를 벗은 소들
    0:19:51
  • 5. 구박받는 소
    0:17:28
  • 6. 싸울아비 뚱딴지
    0:19:59
  • 7. 뜸북새와 말뚝이
    0:18:32
  • 8. 이민 온 소
    0:19:38
  • 9. 신토불이 삼태기
    0:17:59
  • 10. 뚱딴지와 꺽건이
    0:20:10
  • 11. 얼레골의 자존심
    0:19:00
  • 12. 무너지는 소리
    0:19:07
  • 엔딩
    0:00:33